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물의 척추"  "The vertebra of water"

16 SEP ~ 20 OCT 2019

Performance & Opening reception : 16 SEP 5PM

11am ~ 6pm (noon to 6pm, Sunday) / Closed : thursday

 

 

The vertebra of water-1901

2019, Stainless bar, Volt, Nut, Liquid coating, 50x50x120cm

Photographer : Inmo HWANG

 

 

The vertebra of water-1905

2019, Stainless bar, Volt, Nut, Liquid coating, 155x115x220cm

 

 

The vertebra of water-1907

2019, Stainless bar, Volt, Nut, Liquid coating, Glass beads, 65x65x174cm

 

 

The vertebra of water-1904

2019, Stainless bar, Volt, Nut, Liquid coating, 45x47x140cm

 

 

 

물의 척추

현상적으로 이해되는 세계는 각자의 독립적인 본질을 가진 개별자들의 집합이다. 그러나 나는 그 개별자들도 전체를 이루는 세계의 축소판을 지닌 소우주로 이해될 수 있다는 생각에 도달했고, 이러한 생각에 따라 어떤 사물을 선택하든지 그것의 임의성에도 불구하고 세계의 필연적 본질을 이해하거나 표현하는데 전혀 걸림돌이 되지않는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이러한 전제하에 나는 이라는 대상에 집중하였다. 물은 지상에서 가장 흔한 물질이지만 다른 물질에서 볼 수 없는 특이한 성질을 지니고 있는데 그것은 물을 이루는 산소·수소의 원자가 공유결합을 통해서 굽은 구조의 형태를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그 결합으로 불안정했던 원자는 화학적으로 매우 안정성을 가진 물의 분자가 된다. 나는 공유결합을 통해 굽은 구조 형태가 되는 물의 성질을 물의 본질, 즉 물의 척추로 보았다. 여기서 척추란 한 사물이 지금의 모양으로 있도록 지탱하는 본질적 구성물을 상징한다.

수소와 산소의 결합으로 이루어진 물은 모든 우주의 원자들이 완전한 수로 구성되는 것을 지향하듯이 서로 부족한 원자들은 결합하고 새로운 구조를 만들어간다. 물 분자를 이루는 수소·산소·수소의 결합은 104.5도의 각도를 이루고 있으며 굽은 모양을 가진다. 물 분자의 이러한 불균형 구조 때문에 산소는 음전하(-)를 갖게 되고 수소원자 쪽은 양전하(+)를 가져 자석과 같은 성질을 가지게 되는데, 이것을 극성이라고 한다. 이러한 물의 극성 때문에 물 분자는 서로 결합해서 큰 덩어리를 만들 수 있다. 이때 물 분자 사이에 산소·수소 간의 결합을 수소결합이라고 하는데, 우리가 물을 만지고 볼 수 있는 것은 바로 이 수소결합 때문이다. 물 분자는 공기보다 가벼워 서로 연결되어 있지 않으면 평상시 온도에서도 기체가 되어 모두 날아가 버리게 되는 것이다. 만약 물 분자가 굽은 구조가 아니고 곧은 구조를 가지고 균형을 이루었다면 물 분자의 극성은 사라지고 수소결합도 불가능하다. 그렇게 되면 물은 영하80도에서 끓어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는 모두 기체가 되어 사라지고 강이나 바닷물은 물론이고 생명체의 몸 안에 있는 물도 모두 기체가 되어 사라질 것이다.

이렇듯 물의 척추작업은 물에 대한 본질적 질문을 통해서 생명의 기원에 대한 탐구와 더불어 물의 성질을 관찰함으로 모든 세상의 물질, 존재의 공통성을 발견하게 되기를 기대한다. - 박선 2019

 

The vertebra of water

The world understood phenomenally is the collection of individual things which have their own independent nature. But I've come to think that individual things can be understood as the microcosm of the whole world. I concluded that, despite the randomness of things chosen, the choice of an objet based on this idea is no obstacle to comprehend and to express the fundamental and essential nature of the world.

Under this premise, I focused on the object of water. The water is the most common substance on the ground, but it has an particular property that can not be seen in other substances. That's because the atoms of oxygen and hydrogen for the water form a curved structure, particular form of bond, so-called "covalent bond". Through this bond, the atoms instable become water molecules with very chemical stability. I considered the nature of the water in the form of the curved structure through this bond as the essence of the water, "the vertebra of the water". Here, the vertebra represent the essential components holding now in the shape of things.

The water composed by the bond of oxygen and hydrogen is oriented toward the composition of the complete number of all the atoms in the universe, so the atoms lacking in each other combine and create a new structure. The bond of hydrogen* oxygen*hydrogen that forms the water molecules has an angle of 104.5 degrees and a curved shape. This imbalance in water molecules causes the oxygen to have a negative charge(-), and the hydrogen atom has a positive charge(+), which gives them a magnetic property. This is called polarity. Because of this polarity of the water, water molecules can combine together to form large blocks. So, the hydrogen bond between the molecules of water is called "hydrogen bond", and what we can see by touching the water is this hydrogen bond. Water molecules are lighter than air, so if they are not connected to each other, they become gas at normal temperature and all fly away. If the water molecules were balanced with straight structures rather than curved ones, the polarity of the water molecules would disappear and hydrogen bond would not be possible. Then the water will boil at 80 degrees below zero, and in our world, it will all become a gas and disappear. In addition, the water inside the body of life as well as rivers and sea water will become gas and disappear.

We hope that this task of "the vertebra of the water" will discover the commonality of the existence and of matter in every world through the essential question of water by exploring the origins of life and observing the nature of water. - Sun PARK 2019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조소과 졸업

프랑스 낭시 국립미술학교(B.D.E) 조형예술전공

 

개인전

2019 “물의 척추” (갤러리 팔조, 청도)

2016 빛이 있어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사이아트스페이스, 서울)

2011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장은선갤러리, 서울)

2010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 하시니라(장은선갤러리, 서울)

2000 “소각행위설치(주프랑스한국문화원, 파리) Korean cultural center in France

1999 “사과의 척추(베르나노스 갤러리, 파리)

1994 “나는 이와 같이(서경 갤러리, 서울)

 

주요 초대 그룹전

2000-2018 포항조각가협회전 (포항)

2018 포항아트페스티벌 포항5.4 지진 (포항)

2017 구룡포 특화마을 조성사업(포항)

2016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포항북부해수욕장, 포항)

2014 도시, 를 입히다 II : Street Space-공원, 광장”(티엘갤러리, 부산)

2012 개관1주년기념초대전 <빛나는, 양평>(양평미술관, 양평)

2012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포항북부해수욕장, 포항)

2012 '별별나라' 국제전(영천예술창작스튜디오, 영천)

2012 육거리 국제교류 설치미술전, 드림피아-연오랑의 꿈(포항시립중앙아트홀, 포항)

2010 서울dmc미디어아트페스티발 (dmc미디어아트센터, 서울)

2000-2009 포항아트페스티발(포항)

2002 부산 비엔날레 바다미술제 (부산)

2002, 2003살롱 꽁빠레종 (프랑스, 파리에펠전시관)

2001 송도바다환경미술제 (2송도바다,포항)

2001 독도수호를 위한 설치미술전 (포항 호미곶)

2000 “순간Salon de l'ephemere (2000, 프랑스, 뽕트네--브와)

2000 살롱 꽁빠레종 Salon Comparaison (파리에펠전시관, Eiffel eapace, 파리)

1999 “Laraloupoux"(1999,프랑스 아브라전시관)

1998 “비엔느의 여름(1998,프랑스 바율 퓌게랑 미술관) 외 기획그룹전 다수참가.

 

아트페어

2019 Daegu Art Fair (Exco, Daegu)

2019 KIAF (Coex, Seoul)

 

작품소장

부영건설, SK view, 재불한국문화원, 한동대학교, 포항문화재단 외

 

 

Graduated from Jung-Ang University

Ecole nationale des Beaux-arts, Nancy, France

 

Solo Exihibitions

2019 “The vertebra of water” (Gallery Palzo, Cheongdo)

2016 ''Let there be light and there was light" (Psy art space, Seoul)

2011 "Now the earth was formless and empty, darkness was over the surface of the deep" (Jang eun-sun Gallery, Seoul)

2010 "In the beginning God created the heavens and the earth" (Jang eun-sun Gallery, Seoul)

2000 Installation and performance of incineration (Korean cultural center in France, Paris)

1999 La colonne vertebral de la pomme (Bernanos gallery, Paris)

1994 "I heard as follows" (Seo-kyung Gallery, Seoul)

 

Selected group Exihibitions

2018 Pohang Art Festival "Pohang 5.4 earthquake" (Pohang)

2017 The construction business for Guronghpo specialized village (Pohang)

2016 Pohang Steel art Festival (Pohang)

2014 "City, bedighed by the beauty 2: Street space- park, square" (Tiel gallery, Busan)

2012 " Shiny, Yangpyung"exhibition (Yangpyung Museum )

2012 Pohang Steel art Festival (Pohang)

2012"Different countries" international exhibition (Young Chun art Studio)

2012 Installation Art exhibition for international exchange (Pohang municipal art hall)

2002 Busan Biennale Sea art festival (Busan)

2002 Salon Comparaison (Eiffel eapace, Paris)

2001 Installation Art exhibition for the Dokdo protection (Homibay, Pohang)

2001 Pohang Contemporary artist exhibition (Cultural and artistic center, Pohang)

2001 Song-Do sea environment Art Festival (Song-Do sea, Pohang)

2001 exhibition: Shade of summer(So-Hun gallery, Daegu)

2000 Installation Art (Pohang commercial district)

2000 Salon de l'ephemere (Fontenay-Sous-Bois, France)

2000 Salon Comparaison (Eiffel eapace, Paris)

1999 Exposition Lalaloupoux (Ville d'avray, France)

 

Art Fairs

2019 Daegu Art Fair (Exco, Daegu)

2019 KIAF (Coex, Seoul)

 

Public Collections

Booyoung Co. Ltd, SK View E & C, Handong Grobal University, Pohang Cultural Foundation e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