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One spring day"

 

2017. 4.1(sat) ~ 5.7(sun)

am11 ~ pm6 / close : thursday

 

 

Touch the light, 50x50cm, Mixed media, 2017

 

 

Touch the light, 50x50cm, Mixed media, 2017

 

 

 

Touch the light, 50x20cm, Mixed media, 2017

 

 

 

Touch the light  71x39cm, mixed media, 2017

 

 

 

Touch the light  71x39cm, mixed media, 2017

 

 

 

Touch the light, 50x20cm, Mixed media, 2017

 

 

 

빛과 색, 선과 구성을 종합하면 그의 회화는 화면에 가득한 어떤 질감과 그 의미에 대한 물리적 결과는 유()와 호흡하는 공()의 관계를 산출시킨다. 여기서 공()은 결국 나를 비롯한 모든 것에 대한 비움의 드러남이자 채움의 여백(餘白: 비움의 무한함과 비워짐으로 인한 충만함’)이라 해도 무리는 없다. 어딘가 모르게 경건함을 도출시키는 이 채움의 여백은, 공은 빛이고 빛은 시각에 잡히지 않으나 존재함()을 의미하며, 그 존재성은 색과 형으로 대체되는 것과 같다. - 홍경한(미술평론가) -

 

When light and colors, and lines and composition come together in Kim’s paintings, this gives rise to a relationship between existence and void. This relationship is formed as a physical consequence of some sort of texture with which his painting is replete. The void here may be nothingness that is intrinsic to oneself and all things that exist at the same time as emptiness that paradoxically accompanies fullness (infinity of emptiness, fullness created from emptying). As emptiness is restored precisely by fullness, one is taken over by a feeling of solemnness. The void is light, and light, although invisible, does exist. Its existence is manifested through colors and shapes. - Hong Kyounghan (an art criti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